ieas21-style

부르디외의 ‘아비투스’ 개념과 프란츠 파농의 비판을 수용

[제목1]식민지 트라우마: 한국 사회 집단 불안의 기원을 찾아서

식민지민의 트라우마는 근대성 그리고 식민지배의 두 가지 집단경험이 뒤섞인다. 그러나 외상은 ‘역사’가 되지 못했다. 외상은 정신분석의 영역이지 증거, 기록, 실증의 역사의 영역이 아니기 때문이다. 『식민지 트라우마』는 식민지민의 트라우마를 역사화하기 위해 식민지민에게 가해진 외상들을 재구성해 식민지민의 민족주의는 사실 민족적 감정의 다른 이름이며 식민지민의 진정한 자아는 그의 말도, 행동도, 스타일도 아닌 감정으로 존재했음을 보여준다. 이를 위해 부르디외의 ‘아비투스’ 개념과 프란츠 파농의 비판을 수용했다. 그리하여 민족모욕과 국치의 경험이 민족감정을 도발하고 민족감정은 다시 경제성장과 근대화를 목표로 흘러갔음을 보여준다.


[제목1]식민지 트라우마: 한국 사회 집단 불안의 기원을 찾아서

표 제목표 제목표 제목
본문본문본문
본문본문본문

식민지민의 트라우마는 근대성 그리고 식민지배의 두 가지 집단경험이 뒤섞인다. 그러나 외상은 ‘역사’가 되지 못했다. 외상은 정신분석의 영역이지 증거, 기록, 실증의 역사의 영역이 아니기 때문이다. 『식민지 트라우마』는 식민지민의 트라우마를 역사화하기 위해 식민지민에게 가해진 외상들을 재구성해 식민지민의 민족주의는 사실 민족적 감정의 다른 이름이며 식민지민의 진정한 자아는 그의 말도, 행동도, 스타일도 아닌 감정으로 존재했음을 보여준다. 이를 위해 부르디외의 ‘아비투스’ 개념과 프란츠 파농의 비판을 수용했다. 그리하여 민족모욕과 국치의 경험이 민족감정을 도발하고 민족감정은 다시 경제성장과 근대화를 목표로 흘러갔음을 보여준다.


유투브 영상업로드

목록글 불러오기

[제1회 영 스콜라 포럼]아시아, 페미니즘, 일본군’위안부’

[국제문화연구 네트워크 제1회 영스콜라 포럼] “아시아, 페미니즘, 일본군 '위안부'" 성공회대학교 ‘국제문화연구 네트워크’는 국내외 신진연구자들과의 학술교류를 위한 〈영스콜라 포럼〉의 장을 준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