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서

[학술총서]두 번째 ‘전후’: 1960~1970년대 아시아와 마주친 일본

| 저자: 성공회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기획 / 권혁태, 조경희 엮음
| 출판사: 한울아카데미
| 발간일자: 2017.6.15
| 책 소개:

1960~1970년대 일본의 아시아관(觀) 보고서

일본의 전후 복구 과정에서 가장 먼저 찾을 수 있는 현상은 망각이다. 무너진 제국이 저지른 식민과 전쟁의 기억은 동서 냉전을 거치며 빠르게 사라졌다. 일본 정치인들의 잇따른 과거사 망언, 풀리지 않는 위안부 피해자 문제, 거기에 평화헌법 개정 움직임까지 일본의 전후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한마디로 말하면 일본의 ‘전후’에는 아시아가 없다. 이제 우리는 ‘전후’를 둘러싼 일본과 아시아의 불협화음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책은 모두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식민의 잔상, 냉전의 정착’에서는 1960년대 초반 탈식민화의 과제가 냉전 구도에 수렴되는 국면을 다루었다. 2부 ‘교착하는 시선’에서는 일본과 일본을 둘러싼 주변이 서로를 응시하는 순간을 포착했다. 3부 ‘아시아라는 문제’에서는 당대 일본의 진보적 지식인들이 아시아를 대하는 논리와 방식이 무엇이었는지 검토했다. 전후 시스템이 자리 잡으며 발생한 냉전적 모순과 갈등을 추적해낸 이 책은 오늘날 일본과 동아시아 간의 관계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참고자료가 될 것이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 온라인서점: 다음  /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