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토론회

[정기학술토론회]탈북의 경험과 기억, 재현

|일시: 2011-11-28
|장소: 성공회대 새천년관 7506호
|발표: 김성경(성공회대 HK연구교수), 오영숙(성공회대 HK연구교수)
|행사개요: 근대적 국가의 경계를 넘나드는 북한이탈주민은 아시아의 냉전/탈냉전의 정치학과 한반도의 남과 북의 대치상황이 만들어낸 국가 정체성과 민족 정체성의 다층적 관계를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시사적이다. 이에 본 연구는 북한이탈주민의 역사적 맥락화를 통해 탈북자의 정체성 구성의 과정에서 이들의 경험과 기억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추적한다. 덧붙여 탈북자는 어떤 문화적 욕망에서, 그리고 어떠한 맥락과 의미에서 표상화되고 있는지를 검토하며, 탈북의 스펙터클이 대중들에게 제공하는 상상의 공간과 지리적 인식을 성찰한다. 그 과정에서 새로이 재구되는 아시아의 공간경험과 그것이 갖는 문화정치적 맥락들을 문제화한다.

Experience, Memory and Representation of the Defection of North Koreans

 

North Korean defectors are quite impressive in a sense that they have shown the multi-level relationship between two identifies as in national and ethnic, which were made in the confrontation of North and South.

 

Thus, our research team traces back how their experiences and memoris were processed while they were designing their identifies.

In addition, we examine the procedure of their having been symbolized in the aspects of cultural desire and context, and also look over the imaginary space and geographical recognition that are provided to the public by northern spectacles.

We issues about the Asian spatial experience and its political aspects.

● Date: November 28th, 2011 3 pm to 6 pm

● Venue: Humanities & Social Sciences Building 7506

● Presentation

– Kim Sung-kyung (HK Research Professor, IEAS at Sungkonghoe Univ.)

   The cultural-politics of Naming North-korea defectors: from returned veterans to minorities

– Oh Young-sook  (HK Research Professor, IEAS at Sungkonghoe Univ.)

  Cinematic representations and imagined geographies on defecting from North-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