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토론회

[정기학술토론회]정동의 공간, 그리고 아시아 도시: 하나의 존재론적 사유

|발 표: 신 현 준(동아시아연구소)

|날 짜 : 2016. 10. 17. () 오후 4:00-6:00

|장 소 : 성공회대학교 미가엘관 M404

|주 최 : 동아시아연구소, 국제문화연구학과 대학원

|후 원 : 한국연구재단

신현준은 성공회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HK교수다. 전공 분야는 대중문화와 문화산업이고, 이주 연구와 도시 연구로 연구 영역을 확장해 왔다. 2006-7년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아시아연구소 방문연구원, 2008-9년 레이든대학교(네덜란드)의 방문교수, 2015년 듀크대학교 방문연구원을 역임했다. 국제 저널 Popular Music 의 국제고문위원, Inter-Asia Cultural Studies의 편집위원이다.

도시들, 특히 아시아 도시들은 정동(情動)의 공간으로 보인다. 분노, 공포, 환희, 비애, 사랑, 증오 등이 도시공간 속에서 순환하고, 분배되고, 축적되면서 여기저기서 수많은 사건들을 만들어 낸다. 이 발표는 아시아 도시들에서 생성된 일련의 사건들에 참여관찰한 경험을 기초로, 정동과 공간에 대한 개념적·이론적 검토를 수행한다. 먼저 정동 개념의 경우 선()개인적이자 선()문화적, 달리 말해 선인문적인 강도들(intensities)이라는 특징을 갖는다는 브라이언 마수미(Brian Massumi)와 그의 동료들의 개념을 검토한다. 이를 무비판적으로 추종하지도 무조건적으로 무시하지도 않으면서, 서사, 담론, 의미에 초점을 두어 왔던 문화연구의 지배적 경향에 대한 자기반성을 수행한다. 나아가 정동이 작동하는 공간에 대한 사유를 수행한 나이절 쓰리프트(Nigel Thrift)의 비재현 이론(non-representational theory)을 검토하면서 공간화 실천을 통해 형성되는 사건과 실천으로서 장소 개념에 주목한다. 이 이론에서 특히 현대 자본주의가 중첩되는 정동적 장들로 구성되며, 그 장들을 변조하는 대항실천이 정동의 공간정치로 사유되는 것에 주목한다. 이를 통해 아시아를 사유 공간이나 지적 방법등으로 인식론적으로 사유하는 것을 넘어 그 공간에서의 신체적 체험에 기초하여 존재론적으로 사유할 것을 제안한다.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Symposium]

Asian Cities as Affective Space: An ontological thinking

Hyunjoon Shin(Sungkonghoe University)

Hyunjoon Shin is research professor at the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IEAS) at Sunkonghoe University. His research interests include popular culture and cultural industries. He is expanding his research field into urban studies and migration studies. He was a research fellow at ARI (Asia Research Institute) at th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in 2007, a visiting professor at Leiden University in the Netherlands in 2008, and a visiting lecturer at Duke University inh 2015. He is currently a member of International Advisory Editors of Popular Music and a member of the Editorial Collective of Inter-Asia Cultural Studies.

Cities, especially Asian cities, look like spaces of affect. Anger, fear, joy, sadness, love and hate are circulated, distributed and accumulated over time and space, while generating multiple events here and there. The sort of affective space is examined based on and mediated by the experiences of participating several events including No Limit: Tokyo Autonomous Zone, where anarchist-minded youngsters from different Asian cities gathered in September 2016. First, a close attention is paid to the concept and theory of affect, suggested as pre-personal or pre-cultural intensities by Brian Massumi et al. Neither uncritical following nor unconditional dismissing the theory, the self-reflection on the shortcomings of the cultural studies which has been focused at narrative, discourse and signification is performed. Then, the non-representational theory championed by Nigel Thrift et al, is under examination, focusing at the bodily action of ‘spacing’ and the place as practice and event. In the theory, the contemporary capitalism is conceptualized as overlapping affective-aesthetic fields, and counter-practices as the modulation of the fields. All these suggest that ‘Asia’ (or any other geocultural region) should be thought as multiple and hybrid spaces based on the ontological experiences of the actors beyond the abstract idea of Asia as the space for intellectual thinking or method.

Date : 17 October, 2016 (Mon) 4:00-6:00pm

Place : Michael Hall M404 (Migael Kwan M404)

Organized by :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at Sungkonghoe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Inter-Asia Cultural Studies

Sponsored by : National Research Found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