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학초청강연

[석학초청강연]추아벵홧(Chua Beng Huat; 蔡明發), “불황의 동아시아에서 청년과 정치를 사유하기”

“Thinking about Youth and Politics in Recessionary East Asia” by Chua Beng Huat(蔡明發)

|일시: 2016. 10. 24. 월요일 오후 4:00-6:00
|장소: 성공회대학교 미가엘관 M404호
|강연: 추아벵홧 蔡明發, 국립싱가포르대학교 인문사회과학대학 부총장 교수

추아벵홧은 국립싱가포르대학교 인문사회과학대학 부총장 교수다. 그는 같은 학교의 아시아연구소에서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아시아의 문화연구’클러스터를 이끌었고,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사회학과 학과장을 역임했다. 그는 국제저널 인터아시아문화연구(Inter-Asia Cultural Studies)를 창간하고 공동 편집인이다. 도시와 주택 정책, 동아시아 대중문화, 동남아시아 비교정치학 등의 분야에서 광범한 저작을 출판했다. 최근 저서로는 《동아시아 팝 문화의 구조, 청중, 소프트 파워》가 있고, 《부인된 자유주의: 싱가포르에서 공동체주의와 국가자본주의》가 곧 출간될 예정이다.

동아시아에서 급속하고 압축된 경제성장의 행복했던 시기에 소비 실천에 중점을 둔 청년문화의 사회학이 많이 생산되었다. 이는 1960년대부터 1990년대 말에 이르는 자본주의의 지구화에 대해 응답한 문화연구의 일반적 경향의 핵심이었다. 외관상 지속가능해 보였던 이자본주의적 발전의 배후에는 소득 불평등의 조용한 강화가 숨어 있었고, 이는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위기가 원인을 제공한 2008년지구적 불황 이래 표면화되었다. 자본주의 경제는 고용 증가 없는 저성장, 중간계급 소득의 정체, 노동계급의 실질임금 하락, 청년의 고실업의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었고, 이는 높은 자산 인플레이션, 특히 도시 주택의 인플레이션을 동반하고 있다. 이런 경제적 조건 하에서동아시아의 여러 지역에서 청년의 정치와 참여를 어떻게 사유할 수 있을까?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Guest Lecture]

Thinking about youth and politics in recessionary East Asia

Chua Beng Huat

Chua Beng Huat is Provost Chair Professor, Faculty of Arts and Social Scienc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He was formerly Research Leader, Cultural Studies in Asia Research Cluster, Asia Research Institute; Convener Cultural Studies Programs (2008-2013) and Head, the Department of Sociology (2009-2015),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He is founding co-executive editor of Inter-Asia Cultural Studies. He has published extensively in the areas of urban and housing policies, East Asian pop culture and comparative political economies of Southeast Asia. His most recent book is Structure, Audience and Soft Power in East Asian Pop Culture. A forthcoming book is entitled, Liberalism Disavowed: Communitarianism and State Capitalism in Singapore. 

The euphoric days of rapid and compressed economic growth in East Asia had been productive of a sociology of youth culture centered on consumption practices. This is part and parcel of the general trends in cultural studies in response to the globalization of capitalism from the 1960s till end of 1990s. Hidden behind this seemingly sustainable capitalist development is the silent intensification of income inequalities that was exposed since the 2008 global recession caused by the American sub-prime mortgage crisis. Capitalist economies have entered into a new phase of slow growth without expansion of employment, stagnation of middle class wages, real income decline among the working class and high unemployment among the young, along with high asset inflation, especially urban housing. Under such economic conditions, how can we think about politics of youth and their participation in various locations in East Asia?

Date: October 24, 2016 (Mon) pm 4:00-6:00

Place: Michael Hall M404(Migael Kwan M404)

Organized by: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Graduate School of Inter-Asia Cultural Studies

Sponsored by: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