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학술회의

[국내학술회의]서울독립영화제 – 동아시아연구소 공동주관 세미나 안내

SNS 민주주의는 가능한가, 응답하라 99!
서울독립영화제는 올해 해외 초청작으로 아랍 민주화 운동에 도화선이 되었던 2010년 튀니지의 재스민 혁명을 비롯해서 이집트와 시리아 혁명의 기록들을 소집했을 뿐만 아니라, 미국 월가 점거 투쟁과 전 세계적인 실업, 빈곤 문제에 저항하는 다수 민중의 삶에 초점을 맞추었다. 이들 작품 전체에 소수의 권력을 전복하는 새롭고 역동적인 에너지가 흐르고 있다는 사실은 흥미로운 지점이다. 최근 한국사회의 경험 또한 이에 기반한다. 2008년 ‘촛불’로 상징되는 투쟁은 수많은 1인 미디어들의 실체를 확인하는 장이었고, 이후 SNS를 기반으로 더욱 활성화된 소셜 네트워크 민주주의 시대를 예고하는 사례였다.
‘응답하라 99’라는 주제로 진행하는 해외 프로그램에 맞추어 기획된 이번 세미나는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와 공동 주관으로 진행된다. 상영 작품 중 스티븐 맹 감독의 <첨단 기술, 하류 인생>은 사회주의와 자본주의가 공존하는 중국 사회에서 통제된 질서를 배경으로 개인 미디어 활동을 하는 신/구세대 두 사람을 주인공으로 삼은 다큐멘터리이다. 이에 중국의 근대 담론과 최근 중국 사회의 두드러진 특징을 돌아봄과 동시에 이를 한국 사회에 반영해 보는 것도 의미 있을 것이라 여겨진다. 더불어 아시아적 관점에서 소셜 네트워크의 진화를 바라볼 수 있는 지점이 있는지 역시 검토될 것이다.
세미나에서는 개별 작품에 국한되지 않고, 소셜 네트워크 민주주의라는 보다 광범위한 주제를 논의할 것이다. 자본의 진화와 기술 발전, 이를 토대로 한 삶의 변화와 민주주의의 가능성을 차례로 논하면서, 민주주의의 다양한 미래를 상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촛불 이후 한국 사회는 산발적이고 개별적인 저항은 있었지만, 다수의 거대한 응집력은 다소 떨어진 바 있다. 촛불 트라우마에서 출발한 지금 정부가 유례없는 소통의 경색 국면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SNS는 소통의 대안으로써 또 하나의 세계를 이루었다. 광장에서 사라진 다수는 무형의 네트워크 속에 여전히 건재한 것일까? 서울독립영화제에서 마련한 이번 세미나에서 소셜 네트워크 민주주의에 대한 풍부한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
※ 관련 작품 정보
<첨단 기술, 하류 인생>
스티븐 맹 | 중국, 미국 | 2012 | 다큐멘터리 | 컬러 | HD | 87분
■ 일 시 : 2012년 12월 01일 (토) 오후 2시 40분
■ 장 소 :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 진 행 : 황혜림 (서울독립영화제2012 집행위원)
■ 패 널 : 윤영도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 연구교수) 등 3명
■ 주 관 :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 서울독립영화제2012 집행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