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학술회의

[국제학술회의] 대중음악 연구의 최근의 쟁점들

Current Issues in Inter-Asia Popular Music Studies

Despite its rich and long history, East Asian popular music in the 20th Century has not animated sufficient academic interest. Often “heard” as an echo of Western popular music, East Asian popular music seemed too “Asian” to be pop music, and too “modern” to be world music.

However, a dramatic shift in production and consumption of East Asian popular music began to emerge in the last decade of the 20th Century. The local/domestic popular music produced in virtually every country in the region started to reach, engage, and stimulate networks across borders. Moreover, certain styles of the East Asian popular music have transcended a niche and compartmentalized position in the global market. Such activities contribute to trans-Asia cultural traffic—a driving force behind blurring borders and reconfigured zones amidst familiar but attenuated grids such as East and West, global and local, nation and nation, country and city, and so on.

Formed in one such new border space, the Inter-Asia Popular Music Studies group (http://www.interasiapop.org) will tackle one of the group’s successive agenda at a workshop to be held at Sungkonghoe University, May 1~May 2, 2011. Titled “Current Issues in Inter-Asia Popular Music Studies,” the workshop brings together papers—several of which are the result of trans-border collaboration—that look at popular music practices spawned from East Asian cultural interaction. As most of the papers are expected to contribute to a special issue of Popular Music(Cambridge University Press) in 2012, the workshop also plans to initiate a discussion concerning editorial strategies for publication.

Organizer: Hyunjoon Shin (Sungkonghoe University) homey81@gmail.com

Assistant: Sanghee Lee (Seoul National University) snowdroplsh@gmail.com

인터-아시아 대중음악 연구의 최근의 쟁점들

Current Issues in Inter-Asia Popular Music Studies

동아시아 대중음악은 풍부하고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학계에서 이에 대한 주목은 크지 않았다.그 이유는 아마도 동아시아 대중음악이 종종 서양 대중음악의 단순한 모방으로 간주되었고, 따라서 팝음악이 되기에는 ‘아시아적’이고, 월드 뮤직이 되기에는 ‘현대적’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지만 20세기 마지막 10년 동안 동아시아 대중음악의 생산과 소비에는 극적 변화가 일어났다.동아시아권 각국/각지에서 생산된 대중음악은 경계를 넘는 네트워크를 형성 혹은 자극하고 있다.더구나, 몇몇 장르와 스타일은 글로벌 시장에서 단순한 ‘틈새(niche)’를 넘어 일정한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런 일련의 현실들은 아시아를 가로지르는 문화교통을 낳고 있으며, 이는 서양과 동양,글로벌과 로컬, 국가와 국가 등의 경계를 흐리게 하고 접촉 지대를 재구성하고 있다.

이런 새로운 경계공간에서 형성된 인터아시아 대중음악연구그룹 (the Inter-Asia Popular Music Studies group: http://www.interasiapop.org) 은 자신의 계기적 아젠다 수행의 하나로 12011년 4월 30일과 5월 1일 성공회대학교에서 <인터-아시아 대중음악 연구의 최근의 쟁점들>이라는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 모임은 동아시아의 문화적 상호작용으로부터 생성된 대중음악의 실천들을 검토하는 연구논문들을 한데 모으고자 한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그 자체 월경적 협력의 산물이고, 그대부분은 케임브리지 대학출판부에서 발행하는 영문 저널 Popular Music 에 기고될 예정이다. 이워크숍은 위 저널의 출판을 위한 편집회의를 겸할 것이다.

조직자: 신현준 (성공회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homey81@gmail.com